지난 8월 17일부터 21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거리고아와 빈민가 아동들에게 자원봉사자 8명과 함께 희망 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돌아왔다. 환경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희망의 공부방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꿈을 갖고 자라나는 아이들로 커 가길 우리 팀 모두가 함께 응원하였다.


줄을 서서 일주일에 한번 무료로 제공되는 도시락을 기다리는 아이들. 자카르타 해피센터의 최원금 선교사님은 매주 1000개의 도시락을 자카르타 빈민가 아이들 및 주민들에게 제공한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판자로 지은 학교가 헐려 천막을 치고 공부하는 빈민가 아이들.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천막 초등학교 아이들과 미라클 봉사단이 함께 하는 즐거운 시간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이들에게 공부할 수 있는 공책과 필기도구를 선물하고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해피센터에서 미라클팀이 직접 조리한 도시락도 함께 나누었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행복해하는 아이들의 이 미소가 계속 이어지길 기도해 봅니다.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 소연시대 2009.09.22 17:14 신고

    너무 아름다운 모습입니다. 비젼을 가지신 분이 하시는 일은 정말 다르군요. 힘든일도 많았을텐데, 많은 팀원들과 아이들까지 챙기느라고 고생 많으셨어요. 힘든만큼 하나님이 다시 채워주시고 복 주시어 더 많은 사역 주실것 같아요. 내 걱정하느라고 하루가 바쁜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.